티스토리 뷰

사이렌24 사이렌24 블로그 2020. 2. 7. 14:24

 

 


"
책이 많아도 너~무 많아서 뭘 읽을지 마음이 바빠지는 대형서점보다는
한정적이라서 고민을 확 줄여주는 독립서점이 더 편안하게 느껴지시나요?
거기에 유명인의 취향까지 엿볼 수 있다면 재미가 두 배겠어요!
"

 

 

사무실이 상수동에 위치한 덕분에 여기저기 구경 다니기 참 좋습니다. 직장인의 소소한 재미랄까요? 얼마 전, 날씨가 조금 풀린 것 같아 합정역 방면으로 걷던 필자는 새로운 서점을 발견했어요. 호기심 발동! 일단 마음속에 찜해놓고 어떤 곳인가 검색해보았습니다. 책방 주인이 낯이 익은데... 아니, 이 분은 영화 <동주>에서 열연하신 배우 '박정민'이네요. 괜히 반갑고 설레고 신이 나더라고요. 사실 이 주변에는 아나운서 김소영, 오상진 부부가 운영했던 서점도 있었어요. (아쉽게도 새로운 곳으로 이전했지만... 또르르) 진열할 책을 직접 고르시길래 취향도 엿볼 겸 종종 방문하곤 했답니다. 평소 좋아하던 셀럽이라면 마음의 양식뿐만 아니라 팬심까지 가득 채울 수 있으니 즐거움이 배가 되겠지요? 책도 읽고 사심도 채울 수 있는 책방 세곳을 소개해드릴게요 :D

 


ㅣ 김소영, 오상진 아나운서 부부의 '당인리 책발전소'

 

▶ 커피와 책의 조합! 
▶ 위치: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10-8

▶ 이미지 출처: 인스타그램 @danginbookplant (바로 가기)

 

 

 

합정동에서 망원역 근처로 이전한 '당인리 책발전소'는 따뜻한 기운이 느껴져요. 책으로 인연이 닿았다는 두 부부의 스토리를 듣고 난 후라 그런지, 서점 문을 열고 들어가면 괜히~ 로맨틱한 기운이 흐르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먼저, 당인리 책발전소에서 추천하는 도서 Best 10을 훑어봐 주세요. 도서를 선택할 때 참고하기 좋거든요~ 믿고 읽는 두 부부의 추천 도서! 각 도서에는 추천 멘트가 붙어있는데요, 이 메모지를 읽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코멘트만 다 읽어도 본전 뽑은 느낌이랄까요?

 

 


서점은 2층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3층은 아직 준비 중이라고 합니다) 카페도 운영하고 있어서 다양한 음료 및 디저트와 함께 책을 즐길 수 있어요. 열심히 고른 책을 옆구리에 딱! 끼고 커피 주문 완료! 2층으로 올라가 자리를 잡아봅니다. 여기가 햇살 맛집이라던데 볕이 참 좋아요. 사나 작가를 섭외해 북토크를 여는 등의 문화 행사도 진행하니 관심 있으신 분은 매의 눈으로 지켜보시길! 참, '책 발전소'는 망원 외에도 광교, 위례 등 총 세 군데에 있답니다. 각각 컨셉이 다르다고 하니 가능하신 분은 도장 깨기 도전 Go~

 


ㅣ 박정민 배우의 '책과 밤 낮'

 

▶ 맥주와 책의 조합!
▶ 위치: 서울 마포구 독막로 54 2층

▶ 이미지 출처: 인스타그램 @booknightday (바로 가기)

 

 

 

합정과 상수 사이에 위치한 '책과 밤 낮'은 뭐랄까, 센치하면서도 힙한 느낌의 서점이에요. '박정민 배우 답다'고 할까요? 낮에도 오픈하지만 이 서점은 해가 질 무렵, 어둑할 때 방문하는 것을 추천해 드리겠습니다. 책맥하기 딱 좋은 시간! 딱 좋은 분위기가 흐르기 때문이지요. 이래서 사람들이 치맥보다 책맥이라고 하는구나 싶더라고요.

 

 

 

 

일단 문을 열고 들어서면 독특한 인테리어가 반겨주는데요, 자리마다 개인 조명을 사용할 수 있어서 책에 몰두하기 더 편했습니다. 마찬가지로 책에 대한 소개 글이 비치되어 있어서 도서를 고르는 데 도움이 돼요. 곳곳엔 연필이 꽂혀있는데 책을 읽고 떠오른 생각이나 느낌을 정리할 때 사용하면 되겠더라고요. 이런 센스! 아주 칭찬합니다. 집이 근처라면 카페 대신 발이 닳도록 드나들었을 것 같아요. 크~

 


ㅣ 방송인 노홍철의 '홍철책빵'

 

▶ 빵과 책의 조합!
▶ 위치: 서울시 용산구 후암동 123-11

▶ 이미지 출처: 인스타그램 @rohongchul (바로 가기)

 

 

 

 

긍정에너지가 마구 흘러넘치는 '홍철책빵'은 말 그대로 책과 빵이 함께 공존하는 곳입니다. 필자와 같은 빵덕에게는 천국이지요. 가정집을 개조한 곳이라 신발을 벗고 입장해야 하는 것도 특이해요. 1층은 책방과 카페, 2층은 베이커리 및 개인공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내부에는 방송인 노홍철이 어릴 적 쓰던 물건, 다양한 사진, 압도적인 얼굴 동상 등 특유의 유쾌한 소품들이 곳곳에서 소리치는 느낌이에요. 책방답게 구비되어 있는 서적의 종류도 다양했답니다. 방문객이 많아 웨이팅도 살~짝 있고 오픈한 지 얼마 안 돼서인지 살~짝 어수선한 편이라 책에 온전히 집중하기엔 무리가 있었지만, 위에서 말씀드렸듯 좋아하는 셀럽의 취향을 엿보며 '팬심'을 채우고자 하는 분은 분명 만족하실 거예요. 노사장님이 직접 교통정리도 하시고 적극적으로 응대해주시니 마주칠 확률도 높겠더라고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