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이렌24 사이렌24 블로그 2018. 9. 13. 16:59




헬스장은 왜 그렇게 가기가 싫을까요? 심리적 거리가 9만 리처럼 느껴지는 9분 거리 헬스장. 오늘은 기필코 등록하겠다고 마음속으로 외쳐봅니다만, 생각해보니 준비물이 더 있더라고요. 요즘은 헐렁이 티셔츠랑 반바지 입고 운동하는 사람 없다면서요? 회원들이 꽤 많을 텐데 혼자 후줄근하게 다닐 수 없지요. 트렌디한 운동복 한 벌 장만해야겠고, 러닝머신 뛰려면 전용 운동화도 사야겠네요. 아차! 운동 중간중간 물도 마셔줘야 하니까 스포티한 물통도… '아휴, 세상 귀찮아! 스트레스받아!!' 


비슷한 이유로 헬스장은 심히 부담스러운 분들 많으시지요? 그래서 홈트를 택하신다고 해요. 유튜브 영상이나 블로그로 만나는 인기 트레이너 덕분에 집에서도 헬스장 못지않은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심지어 무료로 영상을 제공해주시니 얼마나 좋게요~? 영상을 보며 꾸준히 따라 하다 보면 어느새 나도 핫바디! 홍익인간 정신으로 즐거운 홈트의 세계를 열어주시는 인기 티쳐 소개해드릴게요~



 운동이 이렇게 재미있다니! 땅끄부부 트레이너



유산소, 근력, 댄스, 스트레칭 등등 집에서 다 할 수 있어요! , 이미지 출처: 땅끄부부 유튜브



2018년 9월 기준, 무려 86만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한 홈트계의 개념원리 땅끄부부! 전신 운동뿐만 아니라 부위별 운동, 함께하는 30일 챌린지, 다이어트 식단 공유 등 다양한 정보를 접할 수 있어 골라보는 재미가 있답니다. 집에서 할 수 있는 유산소 운동, 근력 운동, 댄스, 스트레칭까지 원샷 원킬! 마치 뷔페에 온 기분이 들어요. 



기왕 하는거 재미있게 신나게 행복하게!, 이미지 출처: 땅끄부부 블로그


운동을 정~말 사랑하는 땅끄부부는 시간 대비 운동 효율을 가장 중시한다고 해요. 그래서 대부분의 영상이 10분 내외로 굉장히 짧은 편이랍니다. 이제 시간이 없어서 운동을 못 한다는 그 못난 말, 고이 넣어두시지요^^ 남편 땅끄님과 부인 오드리님의 찰떡 케미도 인기 포인트랍니다. 시들시들해진 운동 의지를 다시 활활 불태워줘요! 


유튜브 바로가기 

▶ 블로그 바로가기 



 걸크러쉬 뿜뿜! 제이제이살롱드핏 박지은 트레이너  



이 언니가 하는 말은 다 주워 먹자고요~, 이미지 출처: 제이제이살롱드핏 유튜브


여성의 몸을 가장 잘 아는 박지은 트레이너의 영상을 보면 나오는 말 구구절절 주옥같습니다. 특히, 죽어야만 끝날 것 같은 평생의 숙제! '다이어트' 관련 콘텐츠 인기가 어마어마해요. 성공과 실패를 반복했던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무리하지 않고 꾸준히 실천할 수 있는 운동과 식이요법을 공유해주시는데요,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동작 하나하나 섬세하게 일러주는 모습이 정말 믿음직스럽답니다. 박지은 트레이너는 구독자와의 소통을 중시하기 때문에 영상에 종종 피드백도 달아주세요. 비록 직접 만난 적은 없지만 헬스장 트레이너 샘과 친해졌을 때의 그 느낌이 딱! 들더라고요.       


유튜브 바로가기  

블로그 바로가기 


 잘못된 운동상식 격파! 트레이너 낙 

  

잘못된 방향부터 다시 잡아봅시다! , 이미지 출처: 트레이너 낙 유튜브



"힘들기만 하고 효과는 없었다면, 잘못된 방향이 문제" 틀어진 운동상식부터 제대로 잡아주는 트레이너 낙! <전신 마사지 효과? 부작용부터 먼저 알기>, <런지와 스쿼트의 차이점 다들 잘못 알고 계십니다>, <팔뚝 살 빼는 운동 그렇게 계속하다간> 등등 영상 타이틀만 봐도 호기심이 마구 샘솟아요. 체중감량을 위한 운동뿐 아니라 몸을 바르게 교정하는 운동법, 통증 완화 스트레칭, 바람직한 식습관 등 몸에 관한 지혜를 전수해 주신답니다. 아니 대체 그동안 내 몸을 얼마나 잘못 사용한 걸까요? 트레이너 낙이 단호하게 말씀하실 때마다 어찌나 뜨끔했는지 몰라요.  



  내 몸 전문가로 거듭날 수 있는 지혜의 창고, 이미지 출처: 트레이너 낙 블로그


업로드해주신 영상만 다 봐도 '내 몸 전문가'로 거듭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운.알.못' 앞에서 전문가 스멜 좀 풍겨볼까요~?


유튜브 바로가기 

블로그 바로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